난로 파헤치기

희망찬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난로 파헤치기 나누고자 합니다. 우선 현재 난로 관심사로 버즈니, 모바일 쇼핑 이용자 62% “코로나19로 월동준비 지출 증가 예상” 관련있는 사항이 상당한 이슈가 된다고 합니다. 이 포스팅 내용을 보는 여러분은 평안하신지요.


버즈니, 모바일 쇼핑 이용자 62% “코로나19로 월동준비 지출 증가 예상”
1%), 전기난로(히터)(7.4%), 라디에이터(3.4%) 순이었다. 난방기기 중 현재 보유하고 있는 제품으로는 전기매트 보유율이 6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온수매트가 39.1%였다. 전기난로와 온풍기(컨벡터)의…
2020-11-10 05:43
데일리그리드

그러면 난로 대해서 생각해 볼까 합니다.

난로 파헤치기

난로 관련한 문건을 최선을 다해 알아보니 다음과 같이 근래의 항목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재 가장 인기있는 제품은 트루리빙 오방향 전기 난로 히터, AT-150HM, 흑 임을 알 수 있다고 합니다.

▲▲▲ 위 사진을 클릭해 주세요! ▲▲▲

트루리빙 오방향 전기 난로 히터, AT-150HM, 흑

쇼핑특가 29,900원

쿠팡에서 현재 쇼핑특가로29,900원에 판매중이라고 하며, 로켓배송이 된다고 합니다. 더욱 상세한 혜택과 정보 및 다양한 상품평 등은 위 사진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물론 이 포스팅은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좀 더 개성있는 나만의 제품을 원하신다면 인더스 이동식 타이머 오방향 전기히터, IN-53HT, 혼합 색상 상품을 추천해 드리고자 합니다.

▲▲▲ 위 사진을 클릭해 주세요! ▲▲▲

인더스 이동식 타이머 오방향 전기히터, IN-53HT, 혼합 색상

대박특가 41,900원

쿠팡에서 요즘 특별한 가격으로41,900원에 절찬 판매중이라고 하며, 로켓배송이 된다고 합니다. 보다 자세한 혜택과 내용 및 풍부한 상품 후기 등은 위 사진을 클릭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난로 추가적으로 전남에서는 지난해에만 화목보일러 20건, 전기매트 1건, 전기히터 9건 등 총 33건으로 다수의 난방용품 화재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최근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면서 난방용품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겨울이 오기 전에 겨울철 난방용품 화재 예방이 크게 강조된다고 합니다.

▲▲▲ 위 사진을 클릭해 주세요! ▲▲▲


쌀쌀해진 날씨에 난방용품을 이용한 따뜻함뿐만 아니라 조금의 관심으로 안전함도 같이 할 수 있다면 화재ㆍ안전사고 없는 겨울을 지낼 수 있을 거다고 합니다.


조사하고자 하는 항목이 나타나면 여유가 나면 스스로 호기심에 살펴보시는 것도 어쩌면 괜찮을 듯 합니다. 이제 이 정보에 유사 좀 더 자세한 사항을 알아보고자 합니다.

[119기고]전기매트 등 난방용품 화재 예방에 힘씁시다
전기난로 제품의 공통 주의사항은 사용하기 전 전선이 벗겨지거나 고장 난 곳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전열기를 다중 콘센트에 문어발처럼 사용하면 과열의 위험이 있으니 단독 콘센트를 사용하는 게 좋다. 또 화재 발생 시…
2020-11-10 04:07
FPN

난로 더 알아보면 키네틱 아트 작품과 설치미술, 수학과 예술이 만나는 프랙털 아트를 관람하며 피노키오가 제페토 할아버지를 구하러 들어갔던 고래 뱃속을 연상시키는 터널설치미술을 통과한다고 합니다. 현대미술관 3관을 지나면 피노키오 박물관이 나온다고 합니다. 바다가 도화지처럼 한눈에 보이는 이곳에 전 세계 예술가의 피노키오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마리오네트와 함께 동화와 현대미술의 만남이 줄 끝에서 섬세하게 움직이는 듯하다고 합니다.


▲▲▲ 위 사진을 클릭해 주세요! ▲▲▲


이름을 내건 만큼 자부심 가득한 복합예술공간, 하슬라아트월드에 답이 있다고 합니다. 푸르디푸른 바다가 넘실거리는 절벽 위에 우뚝 선, 외관이 유리로 된 사각형 건물이 하슬라아트월드다고 합니다. 그 안에 뮤지엄 호텔, 현대미술관, 피노키오&마리오네트 박물관, 20’s 카페가 있고 외부에는 야외 조각공원과 바다카페가 있다고 합니다. 바다를 품고 산허리를 안은 복합예술공간에서 촘촘하게 예술이라는 보물찾기에 나선다고 합니다.

하슬라아트월드의 공간 디자인이 강릉의 바다와 햇살이 비쳐 든 창가 안에서 따뜻하게 느껴진다고 합니다. 아비지 갤러리이자 현대미술관 1관은 색색의 타일과 곡선미가 흐르는 작품들이 골동품, 커피 소품, 도자기, 난로 등 옛것들과 혼재한다고 합니다. 2관으로 가기 전 화려한 실과 소금으로 이루어진 작품들에 멈춰 선다고 합니다. 2019 베니스비엔날레 특별전 ‘Personal Structures’에 참가한 최정윤 작가는 소금으로 만든 청동 검에 우주의 무한한 색을 담은 실을 휘감아 작품을 완성하고 있다고 합니다. 전시관을 둘러보는 내내 나만의 보물을 찾아낸다고 합니다. 평소에 좋아하던 판화가 이철수의 작품을 만났을 때는 살포시 미소 지었고, 에밀리아노 로렌조(Emiliano Lorenzo)의 빙하 위 북금 곰들을 볼 때는 집에 있는 폴라 베어 인형을 떠올렸다고 합니다.

이상 난로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